30W 출력의 M-2500 과연 개당 9 유닛이 투입된 대형기 카디널을 제대로 울릴 있을까. (Roon) 타이달 음원으로 안드리스 넬슨스가 지휘하고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연주한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5 4악장을 듣자마자 같은 걱정은 기우였음이 드러났다. 그야말로 태연하게 카디널을 구동했다. 그러면서도 음이 나긋나긋하고 찰지다. 스피드도 발군. 고역은 상쾌하게 뻗고 저역은 단단하면서도 탄력감 있게 터져나온다. 복잡한 대목에서도 스텝이 전혀 엉키지 않고, 볼륨을 높여도 숨결이 거칠어지지 않는다.

월간 오디오 리뷰 보러가기